이해찬 "윤미향 의혹, 소명할 것은 소명한 셈" 두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윤미향 의원과 관련해 "나름대로 소명할 것은 소명했다고 본다"고 두둔했다.

다만 윤 의원의 거취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 과정에서 결론이 나오면 판단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직접 보지는 않고 뉴스를 통해 간헐적으로 접했다. 윤 의원 기자회견 관련은 언론으로, 당의 보고를 통해서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제가 보기에는 윤 의원이 며칠 전 당선인 신분으로 가진 기자회견에서 나름대로 소명할 것은 소명한 것 같다"며 "물론 검찰수사 과정이라 소명이 충분하지 않은 것도 있다"고 판단했다. 이 대표는 "제 시민단체 경험으로 보면, 시민단체라는 게 상대적으로 안정돼 있는 것도 아니고, 회계 처리도 전문적이지 않아 미숙하고 소홀한 점이 있다"며 "그런 것들이 혼재하다 보니 여러 얘기가 나오는 것 같다. 1차로 소명할 것은 소명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윤 의원을 감쌌다. 이 대표는 "앞으로 새로운 얘기(의혹)가 나오면 소명할 것은 다시 소명하고, 검찰 수사과정에서 조사하다 보면 결론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당으로서는 (검찰 수사의)결론을 지켜보고 판단을 하자고 처음부터 견지하고 있다. 지금도 같은 입장"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최근 민주당 내부에서 화두로 떠오른 한명숙 전 국무총리 불법정치자금 수수 사건 재심 요구와 관련해서는 신중하게 접근했다. 이 대표는 "우리나라 재심은 청구 절차가 복잡하기 때문에 현재로 봐서는 재심이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다만 수사과정에서 문제점이 없었는지 검찰과 법무부가 자체 조사를 하겠다고 하니 지켜보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한 전 총리에 대한 유죄 판결에는 몇 가지 의구심을 보였다. 이 대표는 "한 전 총리가 1심에서 무죄를 받았다가 2심과 대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면서 "대법원은 새로운 증거가 없을 경우 1심 판결을 뒤집어서는 안 된다는 것인데 2심에서 새로운 증거를 제시한 것이 아니었다"고 문제 삼았다. 또 "증인을 50회 이상 소환한 것도 상식적이지 않다"며 "소환을 하고도 조사를 한 경우가 10분의 1도 안된다.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의문점을 밝혔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해찬 "윤미향 의혹, 소명할 것은 소명한 셈" 두둔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정례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