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성 정책 편 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 10년만에 최대폭 감소...1인당 3만2000달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 19 팬데믹 사태가 일어나기도 전인 지난해 달러화 기준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10년 만에 최대폭으로 줄었다.

정부가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펼친 지 2년만의 일이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18년 국민계정(확정) 및 2019년 국민계정(잠정)'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3만2115달러(약 3743만원)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의 3만3564달러(3693만원)에서 4.3% 감소했다. 이는 금융위기 때인 2009년(-10.4%) 이후 최대 폭이다.

다만 원화 기준으로는 1.4% 증가했다.

한국은 2017년에 3만1734달러로,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를 열었지만 3년만에 3만 달러 유지여부가 위기에 봉착한 것이다.

1인당 가계총처분가능소득(PGDI)은 1만7381달러(2026만원)로, 2018년(1만8063달러)보다 3.8% 감소했다. PGDI는 국민이 자유롭게 처분할 수 있는 소득으로, 실질적인 주머니 사정을 보여준다. 지난해 우리 국민 주머니 사정이 그만큼 악화했다는 의미다.

한은이 발표한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는 연 2.0%다. 올해 1월 발표한 속보치와 같다.

2018년 GDP 성장률 확정치는 연 2.9%로, 0.2%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지난해 명목 GDP는 1919조원으로, 1년 전보다 1.1% 증가했다. 명목 성장률은 외환위기 때인 1998년(-0.9%) 이후 21년 만에 가장 낮았다.

총저축률은 1.3%포인트 내린 34.7%다. 2012년(34.5%) 이후 가장 낮다. 가계에 봉사하는 비영리단체를 포함한 가계순저축률은 6.0%로, 0.2%포인트 하락했다. 국내총투자율은 0.3%포인트 내린 31.2%다.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값인 GDP 디플레이터는 0.9% 하락했다. 1999년(-1.2%) 이후 20년 만에 가장 큰 하락 폭이다.

다만 정부의 소주성 정책 덕에 한해 생산활동으로 발생한 소득 가운데 자본을 제외한 노동에 배분되는 몫을 가리키는 노동소득분배율은 65.5%로, 2.0%포인트 올랐다. 한은이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53년 이후 가장 높았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소주성 정책 편 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 10년만에 최대폭 감소...1인당 3만2000달러
컨테이너 하역 중인 신선대부두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선이 하역작업을 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5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7%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관세청의 '5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349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08억5000만달러(23.7%) 줄었다. 4월 수출(-25.1%) 감소 폭보다는 다소 줄어든 수치다. 2020.6.1

kangdcc@yna.co.kr

(끝)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