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윤석열 이례적 아닌가, 윤미향에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강욱 "윤석열 이례적 아닌가, 윤미향에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아들에게 허위 인턴증명서를 발급한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2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을 마치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건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지시한 데 대해 "다른 사건에는 미적거리는 윤 총장의 이례적 지시"라며 "또 다른 정치 검찰의 시작이 아니기를 빈다"고 말했다.

이날 최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신임 지도부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그는 또 "윤 의원의 각종 의혹은 기자회견을 통해 많은 부분이 설명됐다고 생각한다"며 "언론이 윤 의원과 이용수 할머니의 입장을 분명히 전달한다면 각종 음모론이 설 자리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과 관련해선 "새롭게 드러난 검찰의 범죄 사실에 대한 수사가 당장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 대표는 "검찰 스스로 해결하지 못한다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대상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공수처를 신속하게 출범해야 한다"고 밝혔다. 열린민주당은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를 21대 1호 법안으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김진애 원내대표는 최 대표의 법제사법위원회 지원에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 반박했다.

최 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법사위원이 되면 본인의 재판과 이해 충돌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있다.

김 원내대표는 "무소속 권성동 의원은 피의자 신분으로 20대 때 법사위원장을 지냈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추진 당시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피의자 신분이 된 여러 의원도 법사위 소속이었다"고 했다.

이어 "최 대표 사안은 정치적 함의가 있기에 법사위 지원을 반대한다는 것은 검찰 개혁 의지가 부족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