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심야 페북 해명 "개인계좌로 돈 받았지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미향 심야 페북 해명 "개인계좌로 돈 받았지만…"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내면서 후원금을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인 계좌로 돈을 받았지만 혼용은 안했다"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지난 1일 밤 기존에 사용하던 페이스북 계정 대신 '정치인' 명의의 새 페이스북 계정을 개설하고 이 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에 "2012년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하면서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두 분과 정대협(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기억연대 전신)은 기자회견에서 일본정부가 법적 배상을 하면 배상금의 전액을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후원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선포했다"며 "그 뜻을 담아 정대협은 '나비기금'을 만들었다고 선언하고, 초기에는 임시로 윤미향(나비기금) 계좌를 만들어 모금을 진행했다"고 썼다.

그는 그러면서 "개인 명의로 개설되긴 했지만 전적으로 나비기금 전용 목적으로 쓰인 것으로 '혼용'계좌가 아니다"라며 "혼용 계좌가 되는 것은 2014년부터 시작된 여타의 다른 모금 건이므로 아파트 매입을 한 2012년과 시기적으로 전혀 다르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했다.

또 "개인 명의 계좌는 2012년이 최초가 맞습니다만, 이 때 건은 전용 계좌라서 전혀 혼용되지 않은 것"이라면서 "2014년부터의 모금 건이 혼용계좌"라고 말했다.

지난 1일 국회 의원회관사무실(530호)로 첫 출근한 윤 의원은 몰려든 취재진의 회계부정과 관련한 질문에는 응답하지 않았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일 오후 국회에서 정례 기자간담회를 열어 21대 국회 개원 협상 상황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질의응답 과정에서 윤미향 의원의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부정 의혹 논란 등에 대한 생각을 밝힐지 주목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