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비판한 安 "윤미향 윤리특위 제소를"

통합당도 'TF 회의' 통해 공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주당 비판한 安 "윤미향 윤리특위 제소를"
국민의당 안철수(가운데)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1일 의원이 돼 불체포·면책 특권을 얻으면서, 이를 비판하는 범야권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미래통합당에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민주당을 비판했다.

안 대표는 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21대 국회에서 윤리특위가 구성되는 대로 민주당이 공천을 준 당사자들을 민주당이 스스로 제소해야 한다"며 "부도덕한 제 식구를 감싸는 국회가 일을 잘할 리 만무하다"고 했다.

안 대표는 "민주당이 '일하는 국회'를 추구한다면 문제가 되는 사람들에게 공천을 준 당사자로서 그들을 윤리특위에 제소하고 공개 심문을 요청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이번 원 구성에서 윤리특위를 윤리위로 상설화해 국회의원의 자격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즉각적·실질적인 조사와 조치를 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압박했다. 국회의원의 비리행위에 대한 사법처리와는 별개로 국회 스스로 의원들의 잘못을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같은 날 통합당 또한 '윤미향TF 회의'를 통해 윤 의원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위안부 문제의 해법이)피해자 중심주의라 하지만, 실제로는 윤미향 중심주의였다"며 "할머니가 비판을 하니까 득달같이 달려들어 할머니를 이상한 사람으로 만드는 2차 가해까지 저질렀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윤 씨의 행태와 정체는 국민들이 알았을 것이고 이해가 안 되는 것은 민주당과 청와대의 태도"라며 여권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그는 "윤 씨는 수사와 재판받을 사람이고 의원으로 자격이 없어서 국회에 오면 안 된다. 하지만 민주당은 손해를 뻔히 알고도 지도부가 나서 윤 씨를 옹호하고 지키기 급급했다"며 "짐작컨대 윤 씨 등과 친일·반일 프레임으로 선거를 치른 내력 등 말 못할 사정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한편 범여권의 십자포화에도 불구하고 윤 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의정 활동에 돌입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9시쯤 남쪽 재킷 왼쪽에 위안부 할머니를 상징하는 나비 문양의 배지와 제주 4·3사건을 의미하는 동백꽃 배지를 달고 오전 9시쯤 자신의 사무실인 국회 의원회관 530호로 출근했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