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복지부 원격의료 대책 마련, 기재부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일 "원격의료와 관련된 것으로 공공의료체계를 변경하려는 의도는 없다"며 "보건복지부를 중심으로 대책을 만들고 기재부가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원격의료 염두에 뒀나'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최근 코로나19로 비대면 산업 수요가 늘면서 '원격의료'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원격의료는 국내서 20년째 공회전 중이다. 최근 코로나19 상황과 맞물려 정부가 육성 의지를 보이기는 했지만, 수년전부터 시민단체와 의약계가 반발에 나서고 있다.

홍 부총리의 이날 발언은 중장기적으로 원격의료 도입을 추진하겠다는 의도로 읽힐 수 있다. 그는 "국민의 의료 편의를 제고하는 게 우선"이라며 "보건복지부를 중심으로 대책을 만들고 기재부가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고 했다.

하지만 넘어야 할 산이 만만치 않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비대면 산업에서의 의료는 디지털헬스가 중점"이라며 "중소벤처기업부가 강원 규제자유특구에서 실증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의사협회와 항상 소통하고 있다"며 "단계적으로 가고 있다"고 했지만, 의료계는 여전히 원격의료에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중기부가 강원도서 추진했던 실증작업에 참여하겠다던 민간 1차 의료기관 여럿이 불참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김양혁기자 mj@dt.co.kr

홍남기 “복지부 원격의료 대책 마련, 기재부 지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6월 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0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관련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발표문을 낭독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