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G7에 한국,호주,인도,러시아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

美中 대립 극에 달한 상황 속 트럼프와 공감대…브라질 참여방안에도 "포함시키는 게 적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은 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G7 ( 미국,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캐나다, 이탈리아) 대신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구상하는 것과 관련해 "G7 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며 "G7 체제의 전환에 공감하며 G7에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답했다. 미·중 간 대립이 극에 달하는 상황에서의 답변이어서 주목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오후 9시 30분부터 15분간 통화를 했다"며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G7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 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 이를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인데 문 대통령의 생각은 어떠냐 물었다"고 소개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G7에 한국을 초청한 것과 관련해 "금년도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을 초청해주신 것을 환영하고 감사드린다"며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금년도 G7의 확대 형태로 대면 확대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대면회의로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기존 G7 체제에서 벗어나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해 11개국 정상이 참여하는 회의를 개최하고 싶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이날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1회성 개최가 아닌 G11로 확대하는 구상을 언급한 것이다.

이는 1차적으로는 6월에 미국에서 개최하려던 G7 정상회의 일정이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확정되지 못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국제 질서의 새 판을 짜려는 구상의 일환으로도 해석하고 있다. 실제 한국과 인도, 호주는 중국을 견제하려는 미국의 인도-태평양 구상에 포함된 국가들이다. 때문에 문 대통령의 이날 답변은 중국과의 관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당초 올해 상반기까지 한국을 방문하기로 했으나 최근에는 올해 안에 한국을 방문하는 것으로 말을 바꿨다.

강 대변인은 이날 통화에서 "G11외에 브라질을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는 문제도 논의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인구, 경제규모, 지역 대표성 등을 감안 할 때 포함시키는 것이 적절하다"고 했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좋은 생각"이라며 "그런 방향으로 노력을 해보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의 첫 민간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호 발사 성공에 대해 "인류에게 큰 꿈을 실어준 매우 멋진 일"이라며 "미국이 민간 우주탐사 시대라는 또 다른 역사를 열었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