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게 민주당의 수준이다. 충격적이다"며 민주당원의 이용수 할머니 비난 게시글 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클릭해서 들어가 댓글들 보시라. 이게 민주당의 수준이다. 충격적이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일 이같이 밝히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를 향한 일부 더불어민주당원들의 원색적인 비난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진 전 교수가 공유한 게시글에는 민주당원으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이 위안부 할머니를 '일본인'이라고 모욕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진 교수가 공유한 글은 지난달 31일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

해당 글은 "전사한 일본 군인과 영혼 결혼식 한 할머니 진실한 사랑에 경의를 표한다"며 "일본인의 아내는 일본인이나 마찬가지다. 한국 국민에게 사과하십시오 부끄럽지는 않나"라는 내용이다. 게시자는 1998년 8월27일 한 매체가 보도한 '69세의 위안부 할머니가 전쟁터에서 만난 일본군 장교와 뒤늦게 영혼결혼식을 올렸다'는 기사의 주인공을 이 할머니로 단정한 것으로 추정된다.

게시글에는 적지 않은 이들이 "갑질하며 혜택 누린 왜구 할매", "원해서 성매매한 것", "일본으로 보내라" 등 혐오 댓글을 달았다.

진 교수는 이에 "피해자를 지키는 게 아니라, 운동가를 지키기 위해 피해자를 공격하는 상황. 저 짓을 하면서 숭고한 민족해방전쟁을 한다고 믿는 모양이다"라고 지적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