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3차 추경 6월 내 처리…55만개 긴급 일자리 공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코로나19 대책 마련에 필요한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6월 임시국회에서 서둘러 처리하기로 했다.

3차 추경에는 55만개 긴급 일자리 공급재원과 한국판 뉴딜사업 투자 등 고용·사회안전망 강화 방안이 집중적으로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당정청은 1일 국회에서 2020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및 3차 추경 당정협의를 열고 추경 방향과 규모 및 중점투자분야 등을 논의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당정협의 이후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일자리와 생계불안 등에 대한 고용·사회안전망 강화 대책으로 무급휴직 요건 완화 등 58만명 규모의 고용유지지원금을 확대하고, 비대면·일자리, 청년 디지털 일자리, 특별채용 보조금 등 55만개 긴급 일자리를 공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당정청은 또 민간 분야 일자리 창출에 힘을 실을 수 있도록 한국판 뉴딜사업에도 집중 투자하기로 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디지털 생태계, 비대면 육성, SOC 디지털 등 디지털 뉴딜사업 추진을 위해 도서·벽지 등 농어촌 지역의 인터넷 미설치 마을(650곳)에도 초고속인터넷망을 신속하게 구축하고, 주요 간선망 도로에 지능형 교통체계를 구축하고, 모든 철로에 전기설비 loT 센서 설치 등 디지털 안전관리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며 "기후변화에 대비하고 포스터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또 하나의 전략인 그린뉴딜 사업으로는 2022년까지 노후 공공 건축물(15~30년)에 고효율 단열재 및 환기시스템 등을 보강하는 그린 리모델링을 완료하고, 2022년까지 경유화물차 12만2000대와 어린이 통학차량 2만8000대를 친환경차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금융대책도 3차 추경에 포함된다. 조 정책위의장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기업에 10조원 규모 긴급자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신용보증기금에 출연을 확대하고, 항공·해운·정유 등 주력산업과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30조7000억원 규모 채권·증권안정펀드 조성, 20조원 규모 비우량 회사채·CP등 매입 및 보증 확대 등 유동성 확보에 추가로 재정을 보강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당정청은 K-방역을 보완할 수 있도록 인플루엔자 무상접종을 만 14~18세(235만명)에게 추가로 확대하고, 코로나 19 감염병에 대한 치료제와 백신 신속개발, 방역 및 의료장비 국산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조 정책위의장은 "당정은 3차 추경안을 주중 국회에 제출해 6월 임시국회에서 조속히 처리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당정청, 3차 추경 6월 내 처리…55만개 긴급 일자리 공급
당정청이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및 3차 추경 당정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