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규 "거액 저축 윤미향, 집에 돈 찍는 기계 있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태규 "거액 저축 윤미향, 집에 돈 찍는 기계 있나"
이태규 [연합뉴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1일 국회 개원을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을 열어 해명 기자회견을 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집에 돈 찍는 기계가 없는 한 그런 거액의 저축을 어떻게 했는지 국민이 궁금해한다"고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의원은 그의 '아파트 현찰매입' 자금에 대해 3번이나 말을 바꿨다. 저축하는 습관이 있다던데, 지극히 한정된 수입에서 어떻게 (매입이)가능했는지 국민이 알고 싶어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민들은 이슬만 먹고 살아도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지적한다"고도 덧붙였다.

아울러 이 의원은 "해명이면 최소한의 증빙서류라도 내놨어야 했다"고 지적한 뒤 "국민은 정의연의 회계장부에서 사라진 수십억원 보조금과 후원금 등의 구체적인 사용처와 증빙서류에 의문을 갖고 있다. 제한된 수입에서 수억원의 현찰 통장과 막대한 유학자금이 어디서 나왔는지 궁금하다"고 쏘아붙였다.

이 의원은 또한 "거리낄 게 없다면 물증을 제시하며 최대한 밝혔어야 한 일"이라면서 "특히 도덕성을 생명으로 하는 시민 운동가였다면 더욱 그랬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