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만에 국회 컴백 이낙연 "과제 산더미…머리 무겁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년 만에 국회 컴백 이낙연 "과제 산더미…머리 무겁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으로 21대 국회 첫 출근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1일 21대 국회의원으로서 첫 출근을 했다. 의원직 사퇴후 6년만이다. 그는 2014년 전남지사 선거 출마를 위해 의원직을 내려놓은 바 있다.

이 위원장은 오전 9시께 국회 의원회관 로비에서 "우리 앞에 과제가 너무 많아 머리가 무겁다"고 소감을 밝혔다.

5선 의원이 된 그는 입법활동 계획에 대해 "코로나19 국난 극복에 당장 시급한 것들을 챙겨보겠다"며 "입법 이전에 정부와의 정책 조율 같은 것이 더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낙연 의원실은 소상공인 대상 금융지원 개선과 공무원의 적극행정 면책조항을 담은 재난안전기본법 개정안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복수의 법안을 1호 법안으로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만큼 공동발의 제안도 잇따르고 있다.

이 위원장은 박광온 의원의 사회적 가치법 제정안과 임오경 의원의 체육계 미투 방지법안, 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등을 담은 신현영 의원의 정부조직법 개정안에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보좌진 구성도 완료했다. 112대 1의 경쟁률로 화제를 모은 5급 비서관에는 서울 법대 후배인 하정철 미국 변호사가 채용됐다.

최근 당권 도전을 결심한 이 위원장은 국회 개원 상황과 코로나19국난극복위 활동 등을 고려해 출마 선언 시점을 정할 것으로 보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