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변수 컸다...문대통령 60%대 지지율 깨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미향 변수 컸다...문대통령 60%대 지지율 깨져
[리얼미터 제공]

5월 4주차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도가 59.9%로 조사됐다. 6주 만에 50%대로 하락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관련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논란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1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도(긍정 평가)가 전주보다 2.4%포인트 내린 59.9%로 내려갔다.

국정 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는 35.3%로, 전주 대비 2.7%포인트 올랐다. 모름·무응답은 4.8%였다.

정당 지지도를 보면 더불어민주당 42.1%, 미래통합당 26.3%, 열린민주당 5.6%, 정의당 5.0% 순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0.4%포인트 내렸다.

이번 조사는 YTN의 의뢰에 따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8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5∼29일에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