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0대 수출국 동반 하락… 韓, 작년比 1.4% 감소 그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 10대 수출국 동반 하락… 韓, 작년比 1.4% 감소 그쳐
부산항 신선대부두에서 대형 크레인이 선박에 수출 화물을 싣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 10대 수출대국이 지난 3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 이후 일제히 수출 감소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수출 감소세는 10대 수출국 중 가장 완만했지만, 4월부터는 급감한 모양새다.

31일 세계무역기구(WTO)에 따르면 올해 3월 10대 수출대국의 상품수출액은 작년 같은 달보다 모두 감소했다.

세계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3월 수출액은 1851억4600만 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6.6% 줄었다. 같은 기간 2위 미국은 1345억800만 달러로, 9.3% 쪼그라들었다. 세계 6위인 한국의 수출액은 463억5300만 달러로 줄어 1년 전 대비 1.4% 감소하는 데 그쳤다. 10대 수출국 중에는 감소 폭이 가장 작았다.

세계 4위 일본의 3월 수출액은 590억53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8.9% 감소했다. 홍콩은 445억3100만 달러로 4.7% 감소하는 데 그쳐 세계 7위로 올라섰다.

유럽 국가는 아시아권 국가와 비교해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수준이었다. 세계 3위 독일의 3월 수출액은 1206억8000만 달러로 9.8%, 5위 네덜란드는 576억4900만 달러로 9.1% 각각 급감했다.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폭증한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수출액 감소세가 더욱더 가팔랐다. 프랑스는 423억9400만 달러로 17.9%, 이탈리아는 397억5700만 달러로 15.3% 각각 뒷걸음질했다. 이에 따라 10대 수출대국 중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6위와 8위에서 각각 8위와 9위로 밀려났다.

10위는 멕시코가 차지했다. 멕시코의 3월 수출액은 384억5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1.6% 줄어드는 데 그쳤다. 영국의 3월 수출액은 356억6900만 달러로 전년 동월보다 20.5% 급감해 11위로 밀려났다.

4월 이후에는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 봉쇄조치의 영향으로 수출액이 더욱 급감할 전망이다. WTO는 한국의 4월 수출액이 365억5000만 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25.1% 감소한 것으로 집계했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