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150만원’…프리랜서 등 고용안정지원금 접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프리랜서, 무급휴직자 등을 대상으로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신청을 받는다.

고용노동부는 6월 1일부터 7월 20일까지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을 전용 누리집에서 신청받는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지원금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컸지만, 고용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여 필요한 보호를 받지 못한 특수고용직(특고)종사자, 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 무급휴직 근로자의 생계 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1인당 생계비 150만원을 지급한다. 특고, 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는 고용보험 미가입자로, 올해 3∼4월 소득이나 매출이 비교 대상 기간보다 25% 이상 감소한 사실을 입증해야 한다. 무급휴직자는 50인 미만 기업 소속 고용보험 가입자로, 올해 3∼5월 일정 기간 이상 무급휴직을 한 사람이 지원 대상이다.

노동부는 다음 달 1∼12일은 출생 연도 끝자리 수에 따른 5부제를 적용해 지원금 신청을 받는다. 출생 연도가 1이나 6으로 끝나는 사람의 경우 월요일에 신청할 수 있다. 온라인 신청을 못 하는 사람을 위해 7월 1일부터는 오프라인 신청도 접수한다. 지원 요건을 충족해 대상자로 선정되면 신청일로부터 2주 이내로 100만원을 받고 7월 중 50만원을 추가로 받게 된다.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