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진영 싸움으로 변질되는 정의연 의혹...진중권, "윤미향의 도덕성이 공직 수행에 적합한지 따지는 게 본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의혹이 극으로 치닫으면서, 급기야 진영논리에 따른 인신공격으로 변질돼가는 모습이다. 친문 성향 지지층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2차 가해가 쏟아졌고, 보수 성향 지지층에서는 윤 의원의 정의연 활동까지 진정성을 의심하고 있다. 이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윤 의원의 국회의원으로서의 자질을 따졌던 처음으로 되돌아가 문제를 살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와 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 의원을 상대로 문제를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한 후 친문성향 네티즌들은 할머니를 겨눈 혐오표현과 인신공격을 이어갔다. 친문성향 네티즌들이 많은 '클리앙'에서는 지난 30일까지도 이용수 할머니를 비난하는 글이 적지 않다. 한 네티즌은 "저도 이용수 할머니의 주장이 참 불편했다"며 "한 때 과거 피해를 언급도 못하고 숨어지내시던 분들을 양지로 이끌고 입법해서 보상금 받게 해주었는데, 늙어죽을 때까지 봉사하라니 참 사람 욕심이 끝이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이날 게시글에는 "토착왜구를 박멸하라", "안 도와줘도 되는데 도와준 사람을 참 벌레보듯 한다" 등 할머니를 공격하는 글이 쏟아졌다.

여권도 이 할머니의 메시지보다는 메신저를 먼저 공격했다. 더불어시민당의 대표를 지냈던 우희종 서울대학교 교수는 "할머니가 주변에 계신 분에 의해 조금 기억이 왜곡된 것 같다"고 했다. 최근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 당선자에 대한)신상털기식 의혹 제기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며 "30여년 활동이 정쟁 대상이 되거나 악의적 폄훼되거나 우파들의 악용 대상이 될 수 없다"고 했다. 이미 진영논리로 오염돼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과장된 보도들이 많다는 취지였다.

반면 보수성향의 네티즌들은 윤 의원의 그간 위안부 활동까지 싸잡아 비판하고 있다. 보수성향 네티즌들이 많은 디씨인사이드의 한 네티즌은 '윤미향 해명 해석본'이라는 글에서 "지금껏 조용히 잘 해쳐먹고 있었는데 갑자기 할매들이 치매가 도졌나, 막판에 심장이 쫄리게 만든다"며 "니들이 백날 난리쳐도 우리(여권) 180석에 하루만 존버타면 불체포특권에 연금이 나온다. 뭐 어쩔거냐"고 적었다. 윤 의원의 해명을 '악어의 눈물'로 본 것이다.

미래통합당 또한 윤 의원에 대한 공세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국회의원 임기 시작을 하루 앞두고 열린 윤 당선자의 기자회견에 애당초 진정성이 있을 것이란 기대는 하지 않았다"며 "'혹시나'하며 최소한의 양심을 기대했던 국민들 앞에서 윤 당선자는 고개는 숙였지만 태도는 당당했고, '죄송하다'고는 했지만 반성은 없었다"고 했다. 통합당은 윤미향 TF등을 통해 국정조사까지 염두에 두면서 이 사안을 다룰 계획이다.

이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윤 의원에게 처음 제기했던 회계문제나 문제들로 되돌아가야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당선자의 초심까지 의심하지는 않는다"면서도 "다만, 바로 지금이 그 초심으로 돌아갈 때라 믿을 뿐"이라고 했다.

진 교수는 "우리는 윤 씨의 유·무죄를 따지는 '시법적' 게임을 하는 게 아니다. 윤미향이라는 인물이 국회의원이라는 공직을 수행하는데 필요한 윤리적 자질을 따지는 것"이라며 "조직의 불투명한 운영으로 그 모든 의혹을 만들어낸 것은 바로 윤 씨 본인이고, 그 운동의 상징적 인물인 할머니에게까지 불신을 산 것 역시 윤 씨 본인"이라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