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공포에 길잃은 1100兆…"부동산보단 증시유입"

요구불예금 등 부동자금 3월말 1106조원
올 2월에만 47조원 증가
투자예탁금 올들어 63% 늘어, 신용거래잔고 10조원대
"부동산보다는 주식시장 유입 가능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시중 부동자금이 사상 처음 1100조원을 넘어섰다. 초저금리 영향으로 불어난 유동성이 투자와 소비로 연결되지 않은 채 은행과 증권사의 단기투자상품에만 고인 결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갈곳 잃고 시중에 떠도는 돈이 증시나 부동산으로 쏠릴 가능성은 커지고 있다.

31일 한국은행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현금과 현금성 자산을 의미하는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등 부동자금의 규모는 지난 3월 말 현재 1106조338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1월(1010조7030억원) 1000조원을 넘어선 뒤 3월까지 5개월 연속으로 매달 불어나고 있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내린 이후 증가 속도는 빨라졌다. 월별 증가폭을 살펴보면 지난해 11월(32조7000억원 증가)과 12월(34조8000억원 증가) 30조원대에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발생한 올해 2월에는 47조원으로 커졌다. 한 달 증가폭이 40조원을 넘은 것은 통계 집계 이래 최초다.

지난 28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추가 인하(0.75%→0.5%)로 유동성은 더 풍부해지고, 시중 자금이 증시나 부동산으로 흐를 가능성은 더 커지고 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금리가 떨어질수록 부동자금은 자산시장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크다"며 "규제가 강해진 부동산 시장보다는 한동안 주식시장으로 자금이 흘러갈 가능성이 더 높다"고 진단했다.

실제 최근 코스피가 2000선 고지를 되찾으면서 증시에 자금이 몰리고 있다. 투자자가 주식을 사려고 증권사에 맡겨놨거나 주식을 판 뒤 찾지 않은 돈인 투자자예탁금은 이달 28일 현재 44조5794억원으로,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전인 지난해 말(27조3384억원)보다 63.1%나 급증했다.

개인 투자자들이 빚을 내 주식을 사들인 신용거래융자 잔고도 이달 18일(10조783억원)에 3월 이후 두 달여 만에 10조원대로 올라섰다. 통상 주가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는 개인 투자자가 많아지면 신용융자 잔고가 늘어나는 경향을 보인다.

코로나 공포에 길잃은 1100兆…"부동산보단 증시유입"
금융투자협회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