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 108명으로 늘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108명으로 늘어났다.

3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전날 낮 12시 기준의 102명에 비해 6명 늘어난 108명이다. 전체 확진자 중 물류센터 직원이 73명이고, 이들의 접촉자가 35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47명, 인천 42명, 서울 19명 등이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로서는 검사 대상자 가운데 양성률은 2.5~2.9%"라면서 "바이러스 노출 후 잠복기 14일 등을 다 고려해야 되기 때문에 앞으로 비율이 좀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물류센터에서 12일부터 근무한 근로자를 대상으로 전수검사 및 자가격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태원 클럽 관련 누적 확진자는 이날 낮 12시 기준, 전날보다 3명 늘어난 269명으로 집계됐다.

방대본은 쿠팡 물류센터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 108명으로 늘어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한 부천물류센터 전경. 연합뉴스

감염원도 이태원 클럽 방문 인천 학원강사가 유력하다고 전했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