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39명...지역감염, 수도권서 집중 발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나흘만에 30명 후반대로 다소 떨어졌다. 지난 이틀간 50명을 넘겼던 것에 비하면 증가세는 주춤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역감염이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 집중 발생한 만큼 여전히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0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는 1만 1,441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가 40명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26일 이후 4일 만이다.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발(發) 감염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격히 확산하면서 최근 며칠간 크게 증가했으나 확진자 추적 및 감염 시설 관련자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신속히 진행하면서 증가 폭이 다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신규 확진자 39명 가운데 27명은 지역 사회 감염 사례이고, 나머지 12명은 해외 유입 사례로 잠정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서울 9명, 경기 13명, 인천 5명 등 신규 확진자의 70% 정도가 수도권에 집중됐다.

하지만 쿠팡물류센터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이미 서울, 경기, 인천 지역의 주요 물류센터와 콜센터 등으로 퍼진 데다 전국 곳곳에서도 별개의 산발적 감염 사례가 나오고 있어 확진자 수는 언제든 다시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특히 부산에서 등교수업을 한 고3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다.

정부는 수도권에 대한 강화된 방역 조치가 시행된 첫 주말을 맞아 방역 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학생들의 등교수업과 가족의 소중한 일상이 위협받지 않도록 2000만 가구가 밀집되어 있는 수도권에서 확산세를 막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식당, 카페, 쇼핑몰 같이 사람들이 많은 곳은 가급적 방문하지 말고, 종교시설을 방문할 때도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등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또 학원, PC방, 노래연습장에도 운영 자제를 강력 권고했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