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한명숙 전 총리에 동병상련 느껴"...재심 응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경기지사는 30일 "한명숙 전 총리님이 재심 기회를 가지면 좋겠다"면서 검찰개혁과 한 전 총리 재심운동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본인으로서는 억울하기 짝이 없을 기소, 재판에 고통받으며 추징금 때문에 통장의 수십만원 강연료조차 압류당해 구차한 삶을 강제당하는 한 전 총리님에게 짙은 동병상련을 느낀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 지사는 "한 전 총리 재판에서 검찰이 위증을 교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검찰의 증거조작은 있을 수 없는 인권침해이자 헌정질서 교란"이라며 "도둑을 방치하는 경비가 도둑보다 더 나쁘지만, 무고한 사람을 도둑으로 만드는 건 도둑 방치보다 더한 악행"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열 명의 범인을 놓쳐도 억울한 한 명을 만들지 말라'는 말은 오래된 법언(法言)"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자신의 재판을 언급했다. 이 지사는 "1370만 도민이 압도적 지지로 선출한 도지사의 정치생명을 끊으려고 한 그들(검찰)"이라고 주장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이 지사는 현재 대법원 최종 판결을 앞두고 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재명 "한명숙 전 총리에 동병상련 느껴"...재심 응원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