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 부인한 윤미향, 오늘부터 국회의원 신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위안부 피해 성금 유용 등 각종 의혹에도 자진사퇴를 거부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30일 21대 국회 임기 개시로 국회의원직 신분을 갖게 됐다. 미래통합당은 자진 사퇴 촉구 강도를 높여갈 태세여서 '윤미향 공방'은 21대 국회에서 가열될 전망이다.

윤 의원은 이제 국회의원 신분인 만큼 불체포특권이 적용돼 국회의 동의 없이 체포 또는 구금이 불가능해진다. 또 그는 비례대표로 당선됐기 때문에 당에서 제명되더라도 무소속으로 의원직을 이어갈 수 있다. 국회의원이 국회의원직을 상실하는 경우는 자진사퇴 또는 형사재판에서 금고 이상의 형(집행유예 포함)이 최종 확정돼야 가능하다.

앞서 29일 그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제기된 의혹들을 열거하며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하면서 국회의원직을 유지하면서 검찰 수사를 받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직접 피해자들에게 현금 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을 전달한 적이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돈을 사적으로 유용한 적은 단연코 없다"고 밝혔다. 또한 이용수 할머니에게는 용서를 구하겠다고 했다.

통합당은 기자회견 후에도 윤 의원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윤 의원의 기자회견 직후 논평을 내고 "속 시원한 해명은 없었고, 결국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만이 묻어나는 기자회견이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끝이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틀렸다. 이제 시작이다. 검찰 수사와 법의 심판은 아직 시작되지도 않았다"며 밝혔다.

윤 의원과 정의기억연대 관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TF(태스크포스) 소속의 한 통합당 의원은 "어떤 식으로든 국회에서 저희가 할 수 있는 활동은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윤미향 의원에게 "당장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진 전 교수는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그 해명은 기자회견이 아니라 검찰수사에서 하는 게 더 좋았을 것이다. 그리고 그 모든 의혹을 언론에서 창작해낸 것이 아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