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17시간 반 검찰 조사 받고 오늘 새벽 귀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시간 30분 동안 검찰 조사를 받고 30일 새벽 귀가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29일 오전 8시 20분께 이 부회장을 배임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 부회장은 17시간 30분 뒤인 30일 오전 2시께 귀가했다. 검찰 측은 실제로 검찰 조사가 이뤄진 건 오후 8시 50분까지고, 이 부회장 측이 조서 열람을 종료한 시각이 새벽 2시경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6일 한차례 조사를 받은 그는 사흘만에 다시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가 이뤄진 배경 등이 이 부회장의 그룹 지배력 강화와 경영권 승계를 위한 것이라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날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 부회장의 재소환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의 조사가 끝나면 수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자들의 처벌 여부도 결정할 방침이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