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내가 토착왜구, 윤미향 당장 사퇴하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내가 토착왜구, 윤미향 당장 사퇴하라"
진중권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9일 정대협, 정의연 회계부정 의혹관련 해명 기자회견을 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윤 의원은 21대 국회가 개원한 30일 오늘 부로 당선인에서 국회의원 신분이 됐다.

진 전 교수는 윤 의원이 해명 기자회견 뒤인 페이스북 글에서 자신을 '어느 토착왜구'라고 소개한 뒤 "퇴행적 민족주의 선동에 위안부 운동을 악용했다"며 "윤 당선자는 당장 사퇴하고 검찰수사에 성실히 응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그 해명은 기자회견이 아니라 검찰수사에서 하는 게 더 좋았을 것"이라며 "바로 지금이 윤의원이 초심으로 돌아갈때다"고 개인적 욕심을 버릴 것을 촉구했다.

또한 진 전 교수는 윤 의원을 둘러싼 논란의 핵심이 "개인계좌로 모금을 하고, 남편의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아버지에게 일자리를 주고, 사적 루트로 건물을 매입하는 등 공사의 구별이 불분명한 인물에게 과연 '공직'을 맡겨도 좋은지를 묻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진 전 교수는 "지금 윤 당선자가 할 일은 절대로 자기 몫이 되어서는 안 될 그 자리에서 물러나 이제까지 제기된 수많은 의혹에 답하기 위해 검찰수사에 성실히 응하는 것"이라며 "윤 당선자가 모든 혐의를 벗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그것을 통해 윤 당선자가 망가뜨린 운동의 위엄과 격조가 조금이라도 회복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다. 어느 토착왜구가 올린다"고 덧붙였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