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벤처가 대면 벤처보다 고용창출 3배 높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비대면 분야 벤처기업이 대면 벤처기업보다 고용창출이 3배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1분기 코스피·코스닥 상장사인 벤처기업 790곳을 비대면·대면 분야로 분류해 시가총액과 고용, 매출·영업이익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비대면 분야 벤처기업은 스마트 헬스케어, 온라인 교육, 스마트 비즈니스 및 금융, 생활소비, 엔터테인먼트, 물류·유통 등 6대 분야 기업과 이를 가능하게 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기업을 말한다.

비대면 벤처기업은 1곳 당 6.3명을 고용할 때, 대면 벤처기업은 1.9명을 고용하고 있었다.

고용 창출이 가장 많은 비대면 벤처 분야는 주로 게임 등 엔터테인먼트였다.

비대면 벤처기업의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증가율은 대면 벤처기업의 배 이상이었다. 비대면 기업 195곳의 1분기 매출은 2조442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 증가했다. 이에 비해 대면 벤처기업 565곳의 매출은 11조5577억원으로 3.1% 증가하는 데 그쳤다.

비대면 벤처의 1분기 영업이익은 11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9% 증가한데 비해 대면 벤처는 6577억원, 4.0%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달 20일 기준으로 비대면 벤처기업 188곳의 시가총액은 34조5623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2.9% 증가했고, 대면 벤처기업 556곳은 8.2% 증가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코로나19 속에서도 비대면 분야 기업의 성장성과 고용 효과가 입증됐음을 알 수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질 좋은 일자리 창출을 극대화하려면 혁신 벤처·스타트업이 비대면 산업의 주역이 돼야 하고, 이를 위해 K-비대면 글로벌 혁신기업을 집중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비대면 벤처가 대면 벤처보다 고용창출 3배 높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