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직원 가정의 행복이 곧 회사의 경쟁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스코 "직원 가정의 행복이 곧 회사의 경쟁력"
포스코가 일과 가정의 양립을 지원하고 직원들의 출산을 장려하기 위해 난임치료, 출산장려, 육아지원을 체계화한 포스코형 출산장려제도와 포스코어린이집 운영을 운영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제철소 복지시설 개선 등 직원들의 워라밸을 위한 기업문화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포스코형 출산장려제도 도입, 포스코 어린이집 운영 통해 일과 가정 양립 지원

포스코는 직원들이 출산이나 육아로 인해 경력 단절의 걱정없이 일과 가정의 양립을 지원하고, 회사의 인적 경쟁력을 지속 향상시켜 나가기 위해 난임치료, 출산장려, 육아지원을 체계화한 신 포스코형 출산장려제도를 운영중이다.

'난임치료휴가'는 임신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직원들이 인공수정 등 난임치료를 위해 신청할 수 있는 휴가로 연 최대 5일까지 사용 가능하다. 경제적 어려움과 육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출산장려금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첫째는 100만원 둘째 이상은 500만원을 지급한다.

'육아지원근무제'는 완전자율 출퇴근제, 전환형 시간선택제, 직무공유제 등 개인 여건에 맞게 근무할 수 있는 제도로 남녀직원 구분 없이 1명당 최대 2년까지 사용할 수 있다.

포스코는 서울, 포항, 광양 등 사업장에 각각 포스코어린이집을 운영하여 일 가정 양립과 저출산 문제해소에 기여하고 있다. 포스코어린이집은 부모와 아이의 물리적, 심리적 거리를 좁혀주고 직원들이 마음 놓고 업무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해준다.

포스코·그룹사·협력사 등 중소기업 직원 자녀가 함께 사용하는 상생형 공동직장어린이집을 올 3월과 4월 광양·포항에 신축했다. 상생형 공동직장어린이집은 정원의 50% 이상 인원을 협력사 등 중소기업 직원 자녀로 모집해 상생을 실천한다.

◇제철소 복지시설 개선… 직원 만족도 제고를 통한 행복한 일터 만들기

포스코는 포항제철소 직원 복리후생시설인 동촌플라자를 지난해 7월부터 17개월간 대대적으로 리모델링해 다목적 복합 소통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

약 40대분 주차장에는 200대를 주차할 수 있는 주차타워를 만든다. 건물내부는 스트리트몰 형태로, 편의점, 세탁소 등도 입점시켜 직원들의 복합 문화공간, 휴식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리모델링에는 Pos-H 형강, PosMAC 도금강판 등 포스코 철강재를 활용해 안전성을 높이고 제품 홍보효과도 거둘 예정이다.

광양에서는 올 3월 출장직원 숙소로 활용되던 백운플라자의 객실을 개조해 213명의 직원을 수용할 수 있는 직원 생활관으로 탈바꿈시켰다. 생활관 1층에는 무인택배함과 직원들이 생필품을 구매할 수 있는 편의점을 갖추고 있으며, 오픈형 테라스도 설치해 직원들이 휴일이나 주말에도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