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 배너광고 대신 ‘동영상쇼핑’ 개시…시청 중 터치해 구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심화영 기자] 빅3 유통그룹 중 유일하게 마트·편의점이 없는 현대백화점이 차별화 전략으로 '동영상 콘텐츠'에 시동을 건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25일부터 상품 정보와 구매 기능을 함께 담은 동영상 콘텐츠인 '비디오매거진'을 공식 온라인몰 '더현대닷컴'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비디오 매거진'은 시즌별 인기 상품을 선별해 동영상 콘텐츠로 제작되며, 고객들이 더현대닷컴에 들어가면 메인화면에 자동으로 재생된다. 기존 더현대닷컴 메인화면에는 '봄 트렌치코트 특집전'·'향수 선물전' 등 포스터나 사진 형태의 광고가 선보였었다.

특히, '비디오 매거진'은 영상 속 모델이 입고 있는 상품마다 태그를 표시해 고객이 태그를 터치(클릭)하면 관심 상품으로 등록되며, 더현대닷컴의 해당 상품 구매 페이지로 연결되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영상을 즐기는 동시에 상품 구매까지 가능하도록 했다.

지난 1월 테스트 버전의 '비디오매거진'을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현대백화점 공식 SNS 계정에 등록했는데, 다른 콘텐츠에 비해 '비디오매거진'의 평균 시청 시간이 여섯 배 가량 높았으며, 이를 공유한 고객도 네 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백화점은 '신상품 룩북(패션 관련 제품에 대한 정보를 담은 책자)'을 콘셉트로 한 '비디오매거진'을 우선 선보인 뒤, 앞으로 매월 2~3개의 '비디오매거진'을 제작해 올 연말까지 총 20여 개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공식 SNS 계정과 공식 어플리케이션 푸시(알림), 카카오톡 메시지 등 현대백화점 커뮤니케이션 채널에서도 '비디오매거진'을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지난해 중국에서 열린 'MWC 2019 상해'에서 관심 상품 등록, 구매 연결 등 동영상을 통해 고객들과 상호 작용이 가능한 '오토 트래킹' 기술을 접하게 됐다"며 "이를 더현대닷컴에 접목해 고객들의 쇼핑 재미와 편의성을 제고하고, SNS 등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통해 더현대닷컴의 콘텐츠를 자연스럽게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현대백, 배너광고 대신 ‘동영상쇼핑’ 개시…시청 중 터치해 구매
현대백화점이 오는 25일부터 동영상 콘텐츠 '비디오매거진'을 공식 온라인몰 '더현대닷컴'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선보인다. [현대백화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