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노무현정신, 지금 청년과 국민에 큰 귀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통합당 "노무현정신, 지금 청년과 국민에 큰 귀감"



미래통합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아 "권위주의를 타파하기 위한 노력, 소통에 대한 의지는 지금의 청년들과 국민들에게 큰 귀감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고인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가족 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합당은 "이번 서거 11주기 슬로건이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라고 한다"며 "21대 국회 개원을 일주일 앞둔 지금, 정치권 모두가 다시금 새겨보아야 할 말"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노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통합당 "노무현정신, 지금 청년과 국민에 큰 귀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