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銀, 기준금리 인하 카드 꺼내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 추가 인하카드를 내놓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한은은 이달 28일 금통위를 열어 기준금리 조정 여부를 결정한다.

지난 3월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0.5%포인트(p) 내렸다. 코로나 19에 따른 경기악화를 고려한 조치였던 만큼 이번에도 추가 금리인하 여부에 이목이 집중됐다.

채권시장 등에서는 최근의 수출 급감, 1분기 마이너스(-) 성장률 등 3월 당시보다 더 나빠진 경기 상황을 반영해 금통위가 0.25%포인트(p) 정도 금리를 더 낮출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최근 증시와 환율 등이 비교적 안정된 상황에서 금통위가 이번에는 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시간을 더 두고 코로나19 확산 추이, 3차 추가경정예산 결정 등을 더 지켜본 뒤 7월께나 한 차례 더 금리를 내릴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한은은 금통위 후 수정 경제전망도 내놓는다. 지난 2월 한은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3%에서 2.1%로 내린 바 있다. 하지만 이후 코로나19로 경제 상황이 더 나빠진 만큼 성장률을 0% 안팎으로 대폭 낮출 것이라는 예상이다.


韓銀, 기준금리 인하 카드 꺼내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뤄지면서 소비와 산업생산이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은 상권이 밀집된 서울 강남구 논현동 먹자골목. 연합뉴스



김승룡기자 sr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