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롯데 전직원 주1회 재택근무"..대기업 최초 시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심화영 기자] 롯데지주가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주 1회 의무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의 일시적 재택근무가 아닌 장기적으로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꾀한 건 국내 주요 대기업 중 롯데가 처음이다.

롯데그룹은 롯데지주에서 시범적으로 운용한 뒤 재택근무를 다른 계열사로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최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임원회의에서 재택근무 경험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근무환경 변화에 따라 일하는 방식을 바꿀 것을 주문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22일 롯데지주는 25일부터 주 5일 근무일 가운데 하루를 재택근무하도록 하는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신 회장을 포함해 롯데지주 임직원 150여명은 다음 주부터 자신이 원하는 요일 중 하루를 선택해 재택근무를 할 수 있다. 신동빈 회장은 3월 일본으로 출장을 간 뒤 이달 2일 귀국해 자택에서 2주간 자가 격리하는 과정에서 재택근무와 화상회의 등으로 경영 현안을 챙겼다.

이후 신 회장은 지난 19일 임원회의에서 "비대면 회의나 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며 근무환경 변화에 따라 일하는 방식도 당연히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이에 따라 자신도 앞으로 재택근무와 화상회의를 정기적으로 하는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신동빈 회장, "롯데 전직원 주1회 재택근무"..대기업 최초 시행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