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개발에 활용될 ‘약물 간독성 발현경로모델’ 제시

KIT, 간염의 핵심분자 기전 규명 등에 적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전성평가연구소(KIT)는 실험동물을 이용해 약물을 통해 발생하는 간독성의 새로운 독성발현경로(AOP) 모델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약물성 간손상은 신약개발 과정 중 화학물질이나 대사체에서 나온 물질이 간독성을 일으키는 부작용 현상으로, 초기에 간독성을 제거하는 것이 신약개발 성공으로 이어지는 관건이다.

간독성은 인체에서 복잡한 상호작용을 통해 생기기 때문에 독성발현경로 모델을 구축하기 어렵다. 간염과 같은 간독성은 실험동물과 사람의 면역반응 체계가 달라 전임상 단계에서 인체 부작용을 예측하기 쉽지 않다.

연구팀은 실험동물을 이용한 오믹스와 분자생물학 분석과 임상 부작용 기전 간의 상관성을 파악해 비만세포의 활성화 및 만성 면역반응으로 생기는 간염의 핵심 분자 기전을 제시했다. 또 전임상 단계에서 부작용을 예측할 수 있는 평가항목 등도 확립했다.

오정화 KIT 박사는 "이번에 확립한 독성발현경로 모델을 국제시험법으로 제안하고, 향후 간독성 부작용 평가를 위한 대체시험법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독성 분야 국제 학술지 '아치브 오브 톡시콜로지(5월호)' 온라인 판에 실렸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신약개발에 활용될 ‘약물 간독성 발현경로모델’ 제시
대전에 위치한 독성평가 정부출연연구기관인 안전성평가연구소(KIT) 전경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