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민경욱 이젠 헛것이 보이는 모양...출당시켜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태경 "민경욱 이젠 헛것이 보이는 모양...출당시켜야"
4ㆍ15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주장해온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2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지검에 출석하며 지지자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2일 4·15 총선 부정선거 음모론을 연일 제기하는 민경욱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 "민경욱 때문에 통합당이 '괴담 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며 "민경욱을 출당 안 시키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출당을 요구할 자격도 사라진다"고 적었다.

하 의원은 "민 의원이 중국 해커가 전산을 조작해 심은 암호를 본인이 풀었다고 주장하는데, 이 암호는 민 의원 본인만 풀 수 있다"며 "몇단계 변환된 암호 원천 소스의 출처를 아무도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가다 못해 헛것이 보이는 단계"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 의원의 궤변은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하며, 국민의 조롱거리가 되고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또 "민 의원이 정말로 부정선거 의혹 있다고 생각하면 법원의 재검표 결과 기다리면 된다"면서도 "하지만 지금 상황은 통합당이 수용할 수 있는 선을 한참 넘었다"고 주장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