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진입 빨라져"… 준강남권 하남·과천 입지 더 좋아진다

서하남로, 송파구 동남로와 연결… 사당역~안양 BRT 설치키로
남양주·인천·고양 등 신도시 4곳도 연말까지 순차적 대책 마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진입 빨라져"… 준강남권 하남·과천 입지 더 좋아진다


신도시 광역교통개선 대책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정부의 21일 발표한 신도시 광역교통개선 대책으로 준강남권이었던 하남과 과천의 입지가 더욱 좋아지게 됐다.

이날 대책의 골자는 하남교산 신도시의 경우 송파까지 이어지는 도시철도를 건설하는 것이고, 과천지구는 광역급행철도(GTX-C) 노선과 연결하는 것이다.

하남 교산지구는 지구 왼쪽이 남북 방향으로 뻗은 산에 막혀 있어 차량으로 서울 강남에 가려면 북쪽으로 돌아 올림픽대로를 타야 한다.

국토부는 교산지구에서 송파쪽으로 이어지는 송파∼하남 도시철도를 만들고 터널도 뚫기로 했다.

송파∼하남 도시철도(12㎞)는 하남시청역에서 교산지구를 거쳐 송파 방면으로 이어지는 지하철 노선으로 1조5400억원을 투입해 2028년까지 건설한다. 구체적인 노선 방향이나 정차역 위치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3호선 종착역인 오금역과 연결하는 방안이 우선 검토되고 있으나 이렇게 되면 지구 거주자가 송파구 등지의 직장으로 출퇴근하는 데 다소 불편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와 국토부는 지하철 9호선 등 인근의 다른 노선에 연결하는 방안 등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다. 서하남로를 확장하고 지구 왼쪽 산에 터널을 뚫어 송파구 동남로와 연결한다. 이렇게 되면 교산지구에서 차량을 통해 동남로로 바로 이동할 수 있다.

교통량이 늘어나게 되는 동남로는 5∼6차로를 6∼8차로로 확장한다. 이 도로에는 간선급행버스(BRT) 노선도 설치한다. 교산지구 내에서도 남북방향으로 천호∼하남 BRT 노선을 설치하고 BRT 정류장과 철도역 인근에 환승시설을 설치한다. 인근 9호선 중앙보훈병원역에도 환승시설을 설치하고 지구 북측 하남드림휴게소에는 고속·광역·시외버스와 시내버스 간 환승이 가능한 종합 환승시설을 건립한다.

인접한 고속도로와의 원활한 접속을 위해 교산지구와 국도43호선 연결도로를 신설하고 서울∼양평고속도로를 부분 확장하는 한편 초이나들목 북측 연결로를 만든다.

과천지구는 서울 사당역과 안양을 연결하는 BRT를 설치하고 과천지구 내에 환승시설을 지어 서울 강남과 수원, 안양 등 수도권 남부로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하기 편하게 만든다. 과천∼우면산 간 도시고속화도로 중 상아벌지하차도∼선암나들목 구간을 지하화하고 상아벌지하차도는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한다. 양재대로의 교통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과천대로∼헌릉로 연결도로를 신설하고 청계산 지하차도∼염곡나들목 도로 구조개선 사업도 추진한다.

김승범 공공택지기획과장은 "하남 교산지구와 과천지구의 광역교통개선대책 확정을 시작으로 남양주 왕숙, 인천 계양, 고양 창릉, 부천 대장 등 나머지 4개 신도시도 연말까지 교통대책을 순차적으로 확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