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구미 TV 생산라인 印尼로… "생산지 효율화로 경쟁력 향상"

아시아 생산 거점 육성 계획
국내 인력 재배치 고용 유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 구미 TV 생산라인 印尼로… "생산지 효율화로 경쟁력 향상"
LG전자의 구미A3 공장 전경

[LG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LG전자가 구미에 있는 TV 생산라인 일부를 인도네시아로 옮긴다. 기존 구미 라인은 프리미엄 중심의 '마더 팩토리'로 활용하고, 인도네시아를 아시아권 주력 생산기지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면서도 기존 구미 사업장 직원들을 재배치 해 국내 일자리는 단 한명도 줄이지 않았다. 생산기지 다변화로 TV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동시에 지역경제까지 신경쓰는 등 제조업 해외 공장 이전의 모범 사례를 보여준 것이다.

LG전자는 구미사업장 TV·사이니지(상업용 디스플레이) 생산라인 6개 중 2개를 연내 인도네시아 찌비뚱 공장으로 이전한다고 20일 밝혔다. 회사 측은 "인도네시아 TV 공장을 아시아 시장에 TV를 전담 공급하는 거점 생산지로 육성하고, 글로벌 생산지 효율화로 TV 사업 경쟁력 강화에 속도를 낸다"고 설명했다.

지난 1995년 준공한 찌비뚱 공장 TV, 모니터, 사이니지 등을 생산하고 있다. 조립, LG전자는 현지 생산라인에 품질검사, 포장 등 전 공정에 자동화 설비를 대거 확충해 생산능력을 50%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생산물량은 일부 해외로 이전하지만 '롤러블'과 '월페이퍼' 등 핵심 제품들은 여전히 국내에서 생산한다는 방침이다. 고도화된 생산 기술이 필요한 최상위 프리미엄 TV와 의료용 모니터를 전담 생산한다. LG전자는 이번 생산라인 해외 이전이 글로벌 TV 생산의 '마더 팩토리(Mother Factory)'인 구미사업장을 필두로 권역별 거점 생산 체제를 강화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아시아는 인도네시아 찌비뚱, 유럽은 폴란드 므와바, 북미는 멕시코 레이노사·멕시칼리에서 각각의 시장에 TV를 전담 공급한다는 것이다.

LG전자 경영진은 이날 이 같은 계획을 노조 측에 전달하면서, 사무직과 기능직을 포함한 구미사업장 인력을 전원 재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TV 관련 직원 500명 가운데 대다수는 같은 사업장 내 TV·태양광 모듈 생산라인에서 근무하고, 일부 직원들은 경기도 평택에 있는 LG디지털파크로 이동해 서비스·기술 연구개발을 지원한다.

평택으로 이동하는 직원들에게는 특별 융자와 전임비, 근무지 이동 휴가, 주말 교통편 제공 등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