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종 연쇄살인 접한 주변인 반응 "놀랍지 않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신종 연쇄살인 접한 주변인 반응 "놀랍지 않다"
최신종 [연합뉴스]



실종여성 2명을 연쇄살해한 피의자 최신종(31)의 신상이 알려지자 "놀랍지 않다"는 주변인들의 증언이 잇따랐다.

유튜버 김원은 20일 '전주 실종 연쇄살인 신상공개'라는 영상을 통해 최신종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제보자들의 증언을 공개했다.

이들의 증언에 따르면 최신종은 10대 때부터 싸움을 잘해 '전주 짱'으로 알려졌고 폭력 조직에서도 몸담았다.

또 어릴 때부터 폭력성이 두드러졌으며 특히 술을 마시면 더 심해졌다는 주장도 나왔다.

한 제보자는 "술 먹으면 무서웠다. 지나가다 마주쳤는데 술 먹을 때는 동생들이 다 도망갈 정도였다. 동생, 친구, 선배 할 것 없이 모두 때렸다"며 "친하거나 가까운 사람에게는 잘했지만 사람을 때릴 때 보면 무자비하고 잔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최신종의 친구들이 술을 먹다가 후배들과 싸움이 나 많이 다쳤던 사건이 있었다"며 "후배들에게 합의해줄 테니 나오라고 불러낸 뒤 산에 끌고 가 머리가 터질 때까지 때렸다"고 전했다.

다른 제보자는 이번 사건으로 그의 신상이 공개된 뒤에도 최신종의 평소 성격을 아는 주변인들은 "언젠가는 그럴 줄 알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그는 "(최신종이) 결혼하고 나서부터는 합법적으로 살고 싶다며 퀵서비스를 했다. 서른이 넘어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주길래 많이 변했다고 생각했는데 (사건이 알려진 뒤) 주변 사람 모두 '옛날 성격 못 버리는구나', '언젠가 이렇게 터질 줄 알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사건을) 들었을 때 솔직히 놀라지 않았다"며 "언젠가는 사람을 죽일 수도 있는 사람이라는 생각을 어릴 때부터 했다"고 했다.

앞서 전북경찰청은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강도 살해 등의 혐의로 구속된 최신종의 이름과 사진, 나이 등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최신종은 지난달 14일 아내의 지인(34·여)을 성폭행한 뒤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하천 인근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나흘 뒤인 같은 달 18일 부산에서 전주로 온 여성(29)도 비슷한 수법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과수원에 유기한 혐의도 있다.

최신종은 초등학교 시절 씨름 전국대회에 나가 3체급을 석권할 만큼 유망주였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일반고로 진학하면서 돌연 씨름판을 떠났다. 지난 2012년 여자친구를 흉기로 협박하고 강간한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또 2015년에는 마트에서 금품을 훔쳐 징역 6개월을 선고받기도 했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