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만원짜리 김제동 `역사특강` 문제없다"...경고장 날린 이규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500만원짜리 김제동 `역사특강` 문제없다"...경고장 날린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당선인이 20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에서 동료 당선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는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추진위) 상임대표 시절 지난 2017년 방송인 김제동 씨에게 강연료를 지급하기 위해 별도의 모금활동을 벌였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20일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에게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쉼터 매매를 중개해준 것으로 알려진 이 당선자는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21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 특강 뒤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소명할 내용도 없고 당도 문제로 삼지 않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후 이 당선자는 같은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자신이 상임대표로 있었던) 안성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회원들의 회비로 운영됐다"라면서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적용 대상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방송인 김제동 씨에게 강연료 명목으로 기부금과 회비 등을 지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선 "회비를 회칙에 정한 목적인 '안성 역사 바로 알기 운동'을 위해 정당하게 지출했다"라면서 "회칙의 목적과 사업규정에 따라, 20명 이상이 참여하는 운영위원회의 결정을 거쳐 김 씨의 역사특강을 진행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김 씨는 강연료로 1500만원을 받았고, 그중 300만원을 안성평화의소녀상 건립분담금으로 납부했다"라면서 "나머지 강연료는 다른 곳에 기부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SNS에 버젓이 올라가 있는 정보조차도 파악하지 않고, 단체의 회칙 한 번 들여다보지 않고, 왜곡보도, 편향된 보도를 일삼는 일부 언론사에 엄중한 경고를 보낸다"며 "정치적 목적을 가진 공세를 중단하라"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