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미래한국당, 공동 TF만들어 윤미향 국정조사 추진

조용한 민주당…당 지도부에서 입장 정하기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관련 논란이 연일 커지는 가운데,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윤미향 관련 국정조사를 추진한다.

한 때 통합당이 국정조사 추진 의사를 꺾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이는 오해로 인한 것으로 다시 전해졌다.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9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미향 당선자에 대한 국정조사는 국민의 요구"라며 "국민적 공분이 큰 사안인데 추진해야 한다. 민주당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윤 당선자 의혹과 관련해 "윤 당선자가 이사장을 지냈던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부정 의혹을 계기로 정의연을 포함한 여러 시민단체에서 국가보조금·후원금 개인 유용 문제 관련 제보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며 "여야가 국민에게 의혹을 해소하고 잘못된 점이 있다면 징계를 해야 하지 않겠냐"고 했다.

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통합당과 공동 진상규명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는 방안 검토에 돌입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통합당과 공동으로 TF를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그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미래한국당은 윤주경·조태용·전주혜 당선인을 중심으로 '윤미향·정의연 진상규명' TF를 구성했다"며 "민주당도 더이 상 진영논리로 감싸기만 해선 안 된다. 부당한 친일프레임 호도를 사과하고 국민적 의혹을 밝히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통합당과 한국당이 추진하는 국정조사가 실제로 이뤄질지 여부는 분명치 않다. 현재 100석 남짓한 의석을 확보한 야권의 입장에서는 여당의 협조 없이 단독으로 국정 조사 추진을 하기 어렵다. 절차상 국정조사 '요구'는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 제3조 1항에 따라 재적 의원 4분의 1 동의로 가능하지만, 실제 조사 절차에 돌입하기 위해서는 조사위원회 및 조사계획서 작성절차와 출석 의원 과반의 찬성을 필요로 하는 본회의의 승인을 거쳐야 한다.

이 때문인지 배현진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국정 조사 추진 계획과 관련해 "너무 많이 나간 얘기"라며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배 대변인은 미래한국당과 공동 TF를 구성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아주 긍정적인 관점에서 협의할 수 있는 내용을 이제 막 말씀한 단계"라며 "실무적인 것은 21대 국회가 시작되면 그때 지켜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말을 아끼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당선인 관련 내용을 논의하지 않았다. 대신 당 차원에서 입장을 정리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전날 윤 당선자 문제에 대해 "엄중하게 보고 있다. 당과 깊이 상의하고 있다"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