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장 장고 들어간 박병석·김진표, 나란히 후보 등록 20일로 보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경선에 출마하려고 했던 더불어민주당의 박병석(6선)·김진표(5선) 의원이 나란히 장고에 들어갔다.

이들은 모두 국회의장 경선 출마 후보 등록을 미루고 더 고심한 뒤 20일 오전 결정을 내리기로 했다.

민주당의 국회의장·부의장 후보 등록 기간은 19~20일이다.

두 의원이 워낙 적극적으로 경쟁을 벌이고 있어 19일 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했으나 후보 등록을 보류했다. 당내에서 두 후보 간의 단일화와 합의 추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출마를 더 고민하기로 한 것이다.

박 의원과 김 의원은 전날인 18일 비공개 회동을 하고 서로의 입장을 확인했다. 일각에서는 선수가 높은 박 의원이 전반기 의장, 김 의원이 후반기 의장을 맡는 것으로 조율해 후보 단일화를 할 수 있다는 예측을 내놓고 있다. 다만 후반기 의장을 하게 되는 경우 보궐선거 등으로 중진이 추가될 경우 의장직을 장담하기 어려운 만큼 두 후보 모두 쉽게 결정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