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SK그룹, 오는 24일`오프라인` 공채 필기시험(SKCT) 실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SK그룹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 필기전형인 SK종합역량검사(SKCT)를 오프라인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응시자들은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시험 중 장갑·마스크를 착용한채 시험을 치러야 한다.

'삼성고시'로 불리는 삼성직무적성검사(GSAT)가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등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비대면(언택트) 채용을 선택하는 기업이 늘어나는 가운데, SK그룹이 오프라인 공채를 진행키로 함에 따라 재계 이목이 쏠린다.

19일 SK그룹에 따르면 오는 24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성북구 소재 서경대학교와 서울 광진구 소재 세종대학교에서 공채 필기전형인 SKCT를 실시한다. SK그룹은 SK하이닉스·SK이노베이션·SK텔레콤·SK C&C·SK브로드밴드·SK매직 등 6개 계열사의 신입사원을 뽑는 공채를 진행 중이다. 이중 IT 계열사인 SK C&C의 경우 다음달 6일 온라인상으로 SKCT를 진행할 예정이며, 그외 계열사에서도 온라인 시험이 가능한 일부 직무의 경우 시험이 온라인 전환될 가능성도 있다.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시험 실시과정에서 정부의 방역지침을 철저히 따르겠다는 게 SK 측의 설명이다. 응시자들은 SKCT가 시행되기 전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사전 문진에 응해야하며, 입실시 발열검사를 받게 된다.

시험이 진행되는 고사장에서는 각각 2m의 거리를 두고 좌석이 배치된다. 시험관 및 학생들은 손을 소독해야하며, 장갑 및 마스크 착용도 의무다. 이에 따라 응시자들은 마스크와 장갑을 낀 채 시험을 봐야 한다. 시험 전후에는 방역을 진행한다.

시험 결과는 다음달 1일 이후 발표되며, 이후 면접 전형이 진행된다. SKCT와 마찬가지로 면접 역시 대면으로 실시될 가능성이 높지만, 일단 이후 상황을 지켜본다는 계획이다.

현재 코로나19로 온라인 필기시험, 화상면접 등 비대면 채용을 선택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삼성그룹은 필기전형인 삼성직무적성검사(GSAT)을 온라인으로 실시하겠다고 밝혔고, 현대오일뱅크는 필기시험을 온라인 인공지능(AI) 역량검사로 전환한다.

상반기 채용공고가 현저하게 줄어든 가운데 대기업들이 온라인 기반 채용 시스템을 적용하겠다고 밝힌 터여서 SK그룹의 필기전형 진행 방식에도 관심이 쏠린 바 있다. SK그룹 역시 온라인 필기전형 등 다양한 방식의 시험방식을 검토한 끝에 공정성과 신뢰가 안전만큼 중요하다고 판단해 오프라인 시험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일부 계열사는 자체체적으로 온라인으로 채용 일정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단독]SK그룹, 오는 24일`오프라인` 공채 필기시험(SKCT) 실시
SK그룹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 필기전형인 SK종합역량검사(SKCT)를 오프라인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최태원 SK회장(윗줄 가운데)이 화상간담회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SK제공]

[단독]SK그룹, 오는 24일`오프라인` 공채 필기시험(SKCT) 실시
SK그룹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