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말라리아 치료제 먹는다는데...FDA "사망 가능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말라리아 치료제 먹는다는데...FDA "사망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일주일 넘게 매일 복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비해서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통해 "지난 일주일 반 동안 매일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아연보충제를 먹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자신이 코로나19에 노출되지 않았으며 "증상은 없다(zero symptoms)"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치의가 권한 것은 아니지만 자신이 복용을 원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그것이 좋다고 생각해서 먹기 시작했다"면서 "여러가지 좋은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로 극찬한 약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그 효능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으며 부작용을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하고 있다.

지난달 미 식품의약국(FDA)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심장박동 이상을 포함해 심하면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 부작용을 초래한다며 처방없이 복용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