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민주당 당 차원에서 윤미향 개인계좌 모금 독려 정황 발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수진 "민주당 당 차원에서 윤미향 개인계좌 모금 독려 정황 발견"
김정호 의원 SNS 캡처 사진(사진=조수진 당선인 제공)

미래한국당 조수진 당선인은 19일 "더불어민주당이 당 차원에서 윤미향 당선인의 '개인 계좌 기부금 모금'을 독려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 정황 증거로 조 당선인은 2019년 김복동 할머니 별세 당시 민주당 김정호 의원이 자신의 SNS에 윤 당선인 명의 후원계좌 번호와 함께 "민주당에서는 당 차원에서 의원들과 함께 관심과 지원에 힘을 모으고 있다"고 적은 사실을 적시했다.

김정호 의원의 SNS에 적힌 후원 계좌는 모금 용도로 사용된 것으로 확인된 윤 당선인 개인 명의 계좌 3개 중 하나다.

조 당선인은 보도자료를 통해 "기부금의 용처와 상관없이 공익법인은 개인 계좌를 사용할 수 없다"며 "정의기억연대 같은 공익법인이 기부금을 모금하면서 개인 계좌를 사용할 경우 횡령의 의도가 있다고 의심할 수 있는데도 김 의원은 '윤미향 개인 계좌'를 소개하면서 여당이 함께하고 있다는 점도 시사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여당 지도부가 의원들에게 '윤미향 계좌'를 통해 모금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며 "당시 민주당 대표는 이해찬 대표였다"고 했다.

이어 "꼬리 자르기 의도가 아니라면 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윤미향 계좌로 기부금을 낼 것을 독려한 사실에 대해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