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민 "위안부 피해자 쉼터로 이득 취한 바 없어…후보지 소개했을 뿐"

"아니면 말고 식 보도하는 언론사에 엄중히 경고…반드시 책임 물을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18일 자신이 소개한 지역 건축업자가 정의기억연대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게 경기 안성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건물을 매각한 것과 관련해 "수수료 등 어떠한 이득도 취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 당선인은 입장문에서 "지역 언론사 대표로 재직하던 2013년 정대협이 힐링센터로 삼을 곳을 찾고 있다는 연락을 받고 지역사회에도 좋은 일이라고 생각해 3곳을 소개해준 것"이라며 "정대협이 그중 한 곳과 계약을 체결했다. 내가 한 일은 후보지를 소개한 것이 전부"라고 했다. 이 당선인은 윤 당선인 부부와 지인 사이다.

이 당선인은 '수수료 명목으로 이득을 취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서는 "근거도 사실 확인도 없이 상대 당 관계자의 말을 그대로 싣는 저의를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 당선인은 "'아니면 말고' 식 보도를 하는 일부 언론사에 엄중히 경고한다"며 "저를 국회의원으로 뽑아주신 안성시민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으로,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대표 시절 경기 안성에 있는 위안부 피해자 휴게 시설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쉼터)를 샀다가 다시 되파는 과정에서 살때는 주변 시세 대비 3배가량 높은 금액에 사고, 팔 때는 매입·개축 비용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금액에 거래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있었다. 4억 3000만원의 손실이 났지만 윤 당선인은 전날 "매각을 통한 시세 차익을 고려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한 정대협이 높은 집값을 지불한 상대가 이 당선인이 소개한 지역 건축업자여서 논란이 있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