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주호영 “5·18 개헌 쉽지 않을 것…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개헌 논의는 적절치 않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21대 국회가 개원하더라도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는 헌법개정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디지털타임스와의 통화에서 "개헌 논의는 블랙홀과 같다"면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개헌을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주 권한대행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정치와 경제가 모두 안정돼야 개헌 논의가 가능하다"면서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 개헌을 논하는 것은 국력을 분산시키는 일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어야 한다는 주장은 오랜 화두이나 20대 국회에서 개헌이 무산되면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5·18 40주년 기념식 기념사에서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라며 "언젠가 개헌이 이루어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하면서 5·18 개헌이 다시 관심을 받고 있다.

주 권한대행 역시 5·18 정신에는 공감대를 갖고 있다. 주 권한대행은 지난 17일 입장문을 내고 "통합당은 단 한 순간도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폄훼하거나 가벼이 생각한 적이 없다"며 "40년 전 모든 것을 바쳐 스러져간 자유민주주의의 빛을 지켜낸 그 날의 5·18 정신을 받들어 통합당도 대한민국 희망의 빛을 밝히겠다"고 5·18 정신의 중요성을 되새겼다. 주 권한대행은 또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었고, 아물어가던 상처를 덧나게 했던 일들도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며 "다시 한번 5.18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하셨던 모든 국민 여러분께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당내에서 불거진 5·18 망언을 사과하기도 했다. 주 권한대행은 18일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도 참석했고,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문을 찾아 방명록에 "5월 정신으로 자유와 정의가 역동하는 하나의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겠다"고 적기도 했다.

다만 주 권한대행은 개헌에는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주 권한대행은 "개헌은 헌법 전문가들이 헌법 전문의 성격이나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성격을 보고, (전문에 넣는 것이 적합한지) 논의할 일"이라며 "개헌 논의가 이뤄지지 않는데도 이것저것 (전문에) 넣자고 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실익이 없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단독]주호영 “5·18 개헌 쉽지 않을 것…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개헌 논의는 적절치 않다”
주호영 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 입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