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5·18 정신, 헌법 전문에 담자"…5·18 개헌 제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과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자"고 제안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야 정치권이 흔쾌히 합의하고 국민께서 동의해 5·18이 헌법 전문에 담긴다면 5·18을 둘러싼 불필요한 논쟁은 더 이상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21대 국회에서 '헌법개정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개헌을 하자"고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앞서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야 한다는 의사를 피력한 뒤 안 대표가 공감대를 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 대표는 "5·18 정신을 진심으로 기리고 실천하기 위해서 국가권력의 사유화를 막을 방안이 함께 추진돼야 한다. 국가권력이 불의의 세력들에게 찬탈당하고 민주적으로 통제되지 못했을 때 어떤 국가적, 국민적 불행이 일어날지 알 수 없다"면서 "권력은 국민 위에 군림하거나 법치를 벗어나 사용할 수 있는 사유재가 아니라, 국가와 국민에 대해 무한책임을 지고 법과 국민에 의해 통제되는 공공재임을 분명하게 헌법조문에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여당의 5·18과 야당의 5·18이 다를 수 없다. 객관적 사실에 입각해 인정할 것 인정하고, 계승할 것 계승하고, 고칠 것 고치는 자세가 중요하다"며 "그래야 단절과 부정이 아니라 계승과 발전의 역사를 써나갈 수 있다"고 했다. 안 대표는 끝으로 "여야 정치권에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을 것과 국민통합의 역사를 함께 써 나가자"고 재차 호소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안철수 "5·18 정신, 헌법 전문에 담자"…5·18 개헌 제안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