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사퇴 안한다. 아버지, 쉼터 창고에서 주무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을 향한 각종 의혹제기에 사퇴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정면돌파를 시사했다.

윤 당선인은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자신을 겨냥한 정의연 의혹과 야당의 사퇴 요구와 관련해 "사퇴에 대해선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의정활동을 통해 잘 지켜봐주시길 바란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윤 당선인은 먼저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데서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면서 "무엇보다도 이용수 할머니와 하루속히 만나서 예전처럼 지낼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3차례 할머니가 계신 대구를 찾아뵀지만 아직 못 뵀다"고 전했다.

윤 당선인은 안성 쉼터를 주변 시세보다 비싼 가격에 매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매입을 할 때는 시세보다 싸게 매입한 것도 아니지만 또 그렇게 비싸게 매입한 것도 아니라고 알고 있다"면서 "새로 지은 것 같은 집을 찾고 있었고, 매입하기 전에 안성 지역도 3군데나 돌아다녔는데 오히려 이 집보다 위치나 조건, 상황이 훨씬 좋지 않은 집도 가격이 이것보다 싸지 않았다. 경기도 이천이나 강화도 등 여러 군데를 다녔을 때도 이 가격보다 싸지도 않았고 오히려 더 비쌌다"고 반박했다. 윤 당선인은 "(안성의) 힐링센터을 매입했을 때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기부를 해준) 현대중공업도 마음에 들어 했다"고 덧붙였다.

윤 당선인은 또 자신의 부친이 쉼터 관리인으로 일하며 급여를 받은 것에도 입을 열었다. 앞서 정의연은 이와 관련해 '사려깊지 못했다'고 사과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윤 당선인은 "정의연 입장에선 사려깊지 못했다고 대외적으로 천명할 수밖에 없었다고 생각한다"며 "저 역시 인건비를 제대로 지급하고 고용했다면 이런 일이 없었을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윤 당선인은 이어 "당시 부친은 화성에서 식품회사 공장장을 하시면서 안정적인 급여를 받고 있었다. (관리자로) 믿을 수 있는 분이 필요해서 아버지께 부탁드렸다"면서 "힐링센터 방이 여러 개니까 (아버지가) 한 곳에서 지내면 된다는 내부 제안이 있었지만, 제 아버지니까 창고를 지어서 지켜달라고 했다. 아버지는 컨테이너 박스에서 주무셨다"고 해명했다.

윤 당선인은 앞서 안성 쉼터를 당시 주변 시세보다 비싸게 매입한 뒤 헐값에 매각했다는 의혹과 함께 부친을 관리자로 고용해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