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OK, 사퇴 NO` 버티는 윤미향

"현대중공업이 예산 잘못 책정해 마포에 집 못샀다"
김복동 할머니 조의금 개인계좌 사용에 "상주로서 관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과 OK, 사퇴 NO`  버티는 윤미향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18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매입 과정을 둘러싼 의혹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그러나 정치권의 사퇴 요구에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윤 당선인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안성쉼터 관련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고 말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경기도 안성 쉼터와 관련, "현대중공업이 예산 책정을 잘못했던 것 같다. 10억원으로 마포의 어느 곳에도 집을 살 수 없었다"며 "결국 안성까지 오게 됐고 힐링센터를 매입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주변 시세보다 비싸게 쉼터를 매입했다는 주장에는 "비싸게 매입한 것은 아니라고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인테리어 비용으로 1억원을 사용한 데 대해선 "전자제품을 샀고, 할머니들이 기분 좋도록 고급으로 진행을 했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2012년 2억원대 아파트를 경매를 통해 현금으로 구매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매로 사기 위해 전에 살던 아파트를 팔았다"며 "경매는 현금으로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시 아파트 매매 영수증까지도 다 가진 상황"이라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