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초강력 제재에 "미국 독단적...세계 산업 충격 심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화웨이, 초강력 제재에 "미국 독단적...세계 산업 충격 심각"
화웨이 위청둥 소비자 부문 CEO[EPA=연합뉴스]

제3국에서 제조한 반도체라도 미국 기술을 활용한 제품은 화웨이(華爲)에 팔지 못하도록 하는 미국의 제재 조치에 대해 화웨이는 "화웨이 한 기업뿐 아니라 전 세계 관련 산업에 심각한 충격을 가져올 수 있다"고 강력 반발했다. 화웨이의 첫 공식반응이다.

18일 중국매체 신랑(新浪)과학기술에 따르면 화웨이는 이날 성명을 통해 "장기적으로는 반도체산업 등 전 세계적 협력에 대한 신뢰 기반이 파괴될 것이다. 또 산업 내부의 갈등과 손실은 더 심해질 것"이라면서 강력 반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은 지난 15일 자국의 반도체 관련 기술을 일부라도 활용하는 회사에 대해, 화웨이가 설계해 주문하는 반도체 제품을 만들어 팔려면 반드시 미국의 허가를 받아야 하는 새 제재를 발표한 바 있다.

화웨이는 이날 성명에서 "미국이 자신들의 기술적 우위를 이용해 타국 기업을 억압한다면 미국 기술요소를 사용하는 데 대한 타국 기업의 믿음이 약해질 것"이라면서 "최후에는 미국의 이익도 해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업무상 영향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며, 고객사와 공급업체들도 차별적 규정에 따른 악영향을 없애기 위해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화웨이는 제재에 대해 "무지막지하고 산업적인 파괴력이 있다"면서 "미국 정부가 외국 선진기업을 억압하기 위해 화웨이의 전 세계 이용자·소비자의 권익을 돌보지 않았다. 이는 미국이 주창해온 '사이버 안보'와 모순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화웨이 대변인이 미국의 결정에 대해 "독단적이고 유해하다"고 평가했다고 AFP 통신은 보도했다.

한편 위청둥(余承東) 화웨이 소비자 부문 최고경영자(CEO)도 미국의 제재를 강도높게 비난했다.

IT즈자(之家)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위 CEO는 이날 지인들과의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미국이 제재 명분으로 삼는) 소위 사이버 안보라는 것은 핑계에 불과하다"며 "관건은 화웨이가 미국의 기술 패권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위 CEO는 이 발언 밑에 '미국은 왜 화웨이를 죽이려고 하는가'라는 제목의 글 링크를 달아놓기도 했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