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 폭탄 피하자 … 서울 아파트값 꿈틀

최급매물 소진 영향 반등 조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종부세 폭탄 피하자 … 서울 아파트값 꿈틀
정부의 종부세 강화가 연기되고 절세 매물도 급격히 소진되자 가격이 하락했던 서울 주요 지역 재건축 대상 아파트값이 다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잠실주공5단지 전경.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정부의 주택 종합부동산세 강화가 연기된 가운데 보유세 등 '절세용 급매물'도 거의 다 팔리자 서울 아파트 가격이 다시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17일 부동산 중개업계에 따르면 잠실리센츠 아파트는 최근 2주 새 양도소득세, 보유세 등 절세 매물이 팔리며 초급매물이 상당수 소진됐다.

이 아파트 전용면적 84㎡는 올해 3월과 이달 초 각각 16억원에 팔린 2건을 제외하고는 대체로 18억3000만∼19억5000만원에 거래가 이뤄지면서 현재 중층 이상은 19억∼19억7000만원대로 호가가 올랐다. 작년 전고점 대비 1억∼2억원 낮은 금액이지만 이 급매물들이 소진되면서 가격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게 현지 부동산공인중개업소의 설명이다.

일부 집주인들은 보유세 부담 때문에 집을 팔려고 내놨다가 종부세 강화 방침이 내년 이후로 미뤄지자 매물을 다시 거둬들이고 있다. 호가가 다시 뛰자 지난 주말부터 추격 매수세는 주춤한 분위기다.

재건축 대상인 잠실주공5단지와 은마아파트도 급매물이 상당수 소진되면서 호가가 상승했다.

잠실주공5단지 전용 76㎡는 이달 초 18억6500만원에 급매물이 팔린 뒤 현재 19억4000만∼20억원선이다.

은마아파트 전용 76㎡는 18억3000만원 선에 나온 저층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집주인들이 18억5000만∼19억원을 부른다. 이 아파트에서는 보유세 강화 방안이 내년으로 밀리면서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다.

고덕동 일대 아파트 단지들도 절세 매물이 일부 소화된 뒤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였다.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고래힐) 전용 84㎡는 현재 시세가 13억∼14억원 선이다. 현지 공인중개업소에 따르면 다음달 보유세 부과일을 앞두고 고민하던 2주택자는 매도 대신 전세를 내놓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동산 업계는 초급매물이 대부분 정리되면서 당분간 서울 아파트값이 오르지도 떨어지지도 않은 채 관망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다음 달 말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기간까지 팔아야 할 절세 매물이 일부 더 나올 수 있지만 소수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다.

부동산 업계는 오히려 하반기 경제 여건과 종부세 강화 방안 통과 여부 등에 따라 추가 매물이 나올 것으로 관측했다. 실물경기 위축 등 경제 여건이 악화하면 결국 부동산을 정리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7월부터 연말까지 부과되는 재산세·종부세 등 '보유세 시즌'이 다가오면 급매물이 추가로 늘어날 가능성이 제기된다.

하반기에 예정된 부동산 관련 주요 법안 처리 여부도 큰 변수다.

정부는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곧바로 주택 전·월세 신고제나 전월세 상한제 및 계약갱신청구권, 종합부동산세 강화 방안 등을 새로 발의할 예정이다. 주택 공시가격 현실화율을 높이는 공시제도 개편안 로드맵 발표 등도 하반기에 발표된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