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적어도 5·18민주 운동과 6월 항쟁 이념은 지향하고 계승해야할 이념…헌법에 담아야"

광주MBC와 인터뷰에서 진상규명도 촉구 "과거 상처 치유돼야 화해…출발은 진실 제대로 규명하는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적어도 5.18 민주운동과 6월항쟁의 이념만큼은 우리가 지향하고 계승해야 될 하나의 민주 이념"이라며 "우리 헌법에 담아야 우리 민주화운동의 역사가 제대로 표현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 MBC와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한 5.18 40주년 특별기획 '문재인 대통령의 5·18'에서 "그렇게 되어야만 5.18이나 또 6월항쟁의 성격을 놓고 국민들 간에 동의가 이루어지면서 국민적 통합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제가 실제로 개헌안 발의를 했다. 비록 국회를 통과하지는 못했지만 제가 발의한 개헌안 전문에 5.18 민주화운동 이념의 계승이 담겨있다"며 "(현재 헌법 전문에 있는)4.19의 혁명만으로 민주 이념의 계승을 말하기에는 4.19혁명 이후에 아주 장기간 더 본격적인 군사독재가 있었기 때문에 4.19 운동만 가지고는 민주화운동 이념의 계승을 말하기에는 부족한 점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래서 저는 헌법안 개헌이 좌절되었지만 앞으로 언젠가 또 개헌이 논의가 된다면 헌법 전문에서 (5·18민주화 운동의) 그 취지가 반드시 되살아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국민 통합을 위해서라도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에서도, 또 광주 바깥에서도 굉장히 많은 분들이 광주의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또 광주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서 노력하다가 목숨을 바친 그런 분들이 상당히 많았다"고 했다.

이어 "결국 과거의 그 아픔, 또 과거의 상처는 치유돼야 하는것이다. 치유되어야 화해가 있고, 또 국민 통합이 이루지는 것"이라며 "출발은 진실을 제대로 규명하는 것, 그 진실의 토대 위에서만 화해가 있고 통합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