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5·18 발포명령자 진상 규명돼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은 "5·18 당시 발포 명령자가 누구였는지, 발포에 대한 법적인 최종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 이런 부분들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하고 "집단 학살 피해자들을 찾아내는 일, 헬기 사격까지 하게 된 경위, 대대적으로 이뤄진 진실 은폐·왜곡 공작의 실상까지 모두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MBC의 특별기획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에 출연해 당시 발포 명령자에 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5월 취임 직후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헬기 사격을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히겠다"고 한 데 이어 매년 5월 진상 규명을 강조해 왔다. 문 대통령이 5·18 당시 발포 명령자 등에 대한 진상 규명 의지를 거듭 밝힘에 따라 5·18 진상조사위원회의 활동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진상조사위는 지난 12일 활동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진상조사위 활동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고, 정부도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작정"이라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문대통령 "5·18 발포명령자 진상 규명돼야"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올해로 40주년을 맞은 5·18 민주화 운동과 관련해 광주 MBC와 인터뷰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