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새 경호처장에 유연상 경호처 차장 내정

靑 "친근한 경호, 열린 경호, 낮은 경호 내실있게 추진했다는 평가…새 경호제도 및 정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文대통령, 새 경호처장에 유연상 경호처 차장 내정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임 대통령 경호처장으로 내정한 유연상 대통령 경호처 차장.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대통령 경호처장에 유연상 대통령 경호처 차장을 내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르면 오는 15일 공식 임명된다"고 했다.

1966년생 전북 고창 출신인 유 차장은 전북 고창고와 동국대 경찰행정학과를 졸업하고 서울시립대 도시과학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대통령경호처에는 공채 3기로 임용됐고, 이후 경호본부 경호부장, 감사관 경비안전본부장 등 경호처에서 경력을 꾸준히 쌓았다.

강 대변인은 "유연상 새 대통령경호처장은 대통령경호처 공채로 들어와 28여 년을 경호처에서 근무한 경호전문가"라며 "문재인 정부의 '친근한 경호, 열린 경호, 낮은 경호'를 내실 있게 추진하여 대통령 경호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향후 내부조직의 혁신과 환경 변화에 대응한 새로운 경호제도 및 경호문화 정착에 기여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