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합당하는 통합·미래한국당

빠른시일내 합당 추진에 합의
준연동형 비례제 폐지 주장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결국 합당하는 통합·미래한국당
주호영(오른쪽) 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당 합당 계획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과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14일 빠른 시일 내 합당을 하기로 했다.

4·15 총선에서 19석을 얻은 미래한국당이 추가 의석을 확보해 별도의 원내 교섭단체를 구성해 보수정당의 원내 장악력을 높일 것이라는 예측도 나왔으나 양당은 합당으로 결론을 내렸다. 주호영 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조속히 합당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폐지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확인했다.

주 권한대행과 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양당은 합당 논의기구를 조성해 합당을 마무리하기로 했다"며 "여야 합의 없이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대안신당)'가 일방적으로 통과시켰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폐해를 4·15 총선에서 확인한 만큼 20대 국회 내 폐지해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 하고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당은 이날 주 권한대행와 원 대표의 상견례 차원에서 회동을 갖고 합당을 결정했다. 원 대표는 "제가 누누이 말했던 것은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형제정당이다', '총선 당시에 분명히 말한 것은 총선 후 합당한다, 시기는 정무적으로 판단한다'는 것"이라며 "주 권한대행이 새로 선출되고 첫 상견례에서 합당 관련된 시기와 절차, 방식을 논의하고, 그 결과를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 대표는 합당 시기와 관련해서는 "아주 빠른 시일 내에 할 것"이라며 "합당 절차는 당헌·당규상 전국위원회를 개최하게 돼 있고, 미래한국당은 최고위원회 의결로 가능하다"고 했다. 원 대표는 이어 "(합당을 하려면) 미래한국당 구성원인 현역의원, 당선인 총의가 필요하다"면서 "오는 19일 (당선인 연찬회에서) 총의를 모아서 추진하겠다"고 했다.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양 당에서 각각 2명씩 합당 논의기구를 마련해 합당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당헌·당규 개정 등은 추후 합당 과정에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원 대표는 최근 합당의 전제조건으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를 제시한 바 있으나 합당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는 별개로 추진하기로 했다. 원 대표는 "4·15 총선과정에서 미래한국당 대표인 제가 (유권자들에게) 미래한국당 기호 4번이 아니라 비례정당 투표용지 둘째칸에 찍어달라는 캠페인을 벌였다"며 "국민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의원이 어떻게 선출되지는 정확히 몰랐다. 이런 악법은 폐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대표는 이어 "그래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통합 문제는 형제정당이 알아서 할 문제니 타당에서 관여하지 말고, 이 대표가 할 일은 혼란을 가중시킨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폐지하는 것이라고 했다"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존재하는 한 비례정당은 또 만들어진다"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